손 맞잡고 원 만들어 빙빙 돌며 노래 불렀죠

1년 중 가장 달이 밝은 음력 8월 한가위 밤이 되면, 부녀자들이 손에 손을 잡고 빙글빙글 돌면서 춤과 노래를 부르는 우리 전통 민속놀이가 있습니다. 단체로 함께 대형을 이뤄 노래하고 춤추는 아주 특별한 대중놀이이자 음악이지요. 바로 ‘강강술래’입니다.

강강술래는 주로 전남 해안 지역 여성들을 중심으로 전승됐습니다. 강강술래에 관한 재미있는 옛날이야기도 많은데요.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왜적의 눈에 우리 군사의 수가 많아 보게 하려고 부녀자들을 동원해 남장을 시킨 뒤 강강술래를 추게 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집니다.

강강술래는 1966년 2월 15일 중요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됐고, 2009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도 등재돼 그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매년 해남에서는 강강술래 경연대회도 열려 강강술래의 보급에 힘쓰고 있답니다.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게재돼 어린이들에게도 친숙한데요. 놀이 순서를 살펴보면, 먼저 한가위 보름달처럼 둥글고 큰 원을 그리며 천천히 돌다가 느린 강강술래 노래를 함께 부릅니다. 한 사람이 솔로로 앞소리를 메겨주면, 나머지 사람들이 다 함께 노래를 받아 부르는 식이지요. 이렇게 점점 흥이 오르면 빠른 템포의 ‘자진강강술래’를 부르며 속도를 냅니다. 느리게 시작해서 점점 빨라지는 것이 우리나라 음악의 큰 특징입니다.

강강술래는 서양의 매스게임처럼 대형을 바꿔가며 가사에 따라 다른 동작을 묘사하기도 합니다. ‘남생아 놀아라’는 커다란 원 안에 두 사람이 뛰어들어가 어깨춤을 추고 엉덩이를 흔들며 거북이가 노는 모습을 묘사하고요. ‘고사리 꺾자’는 둥글게 앉아 한 사람씩 잡은 손 위로 넘어 돌아가며 고사리를 꺾는 모습을 표현합니다. ‘청어엮자와 청어풀자’는 원을 리더가 풀어 한 줄로 만든 후 청어를 줄줄이 엮듯이 계속 말아가다 다시 푸는 동작을 하는데요. 이 밖에도 기와밟기, 문열어라, 덕석모리, 덕석풀기, 쥔쥐새끼놀이, 문지기놀이 등 재미있는 놀이가 많답니다.

이렇게 단체로 힘을 모아 움직이면 재미도 있고, 체력 소모도 많아 운동도 된답니다. 혼자서 하는 게임과 컴퓨터가 더 익숙한 요즘, 친구들과 함께 강강술래를 하며 성취감과 즐거움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요?


공동기획 : 소년조선일보 · 소리숲
기사출처 : http://kid.chosun.com/site/data/html_dir/2014/11/27/201411270286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