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식·음악을 보면 무용 장르가 보인다

이번 시간에는 음악과 춤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해요. 춤은 음악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데요. 전통적으로도 ‘악가무’라 하여 음악(樂)과 노래(歌), 무용(舞)이 함께하는 경우가 많았답니다.

궁중정재의 하나인 <선유락>

악가무의 전통은 특히 궁중에서 많이 이루어졌어요. 궁중에서 췄던 춤을 ‘정재(呈才)’라고 하는데요. 궁중에서는 잔치가 있을 때 오방색의 색색깔 옷에 머리에는 족두리나 어여머리를 하고 춤을 췄습니다. 무용수들은 춤을 추다 노래를 하기도 했어요. 대규모 합주로 연주하는 장중한 궁중음악에 맞춰 노래하며 추는 춤을 ‘궁중정재’라고 해요.

종묘제례악에 맞춰 추는 춤 <일무>

역대 임금님들을 모시는 제사인 종묘제례에서도 종묘제례악에 맞춰 ‘일무(佾舞)’라는 춤을 춥니다. 여러 줄로 벌여 서서 추는 춤으로 고려 예종 때 중국에서 들어온 이래 현재까지도 전해지고 있어요. 일무를 추는 무용수는 어떤 옷을 입었을까요? 춤을 출 때는 누구를 위한 춤이냐에 따라 입는 복식이 달라졌는데요. 종묘제례는 역대 왕을 위한 춤이기 때문에 춤을 추는 무용수들은 궁궐의 신하들이 입는 옷을 입었습니다. 음악을 담당했던 장악원 음악인들처럼 머리에는 관모를 쓰고 빨간 홍주의를 입고 춤을 췄답니다.

그러면 민간에서 추던 춤은 어떤 특징이 있을까요? 민속 무용 중에 ‘살풀이춤’을 살펴보려고 하는데요. 살풀이춤은 굿판에서 무당이 나쁜 기운을 푸는 의미에서 추던 즉흥적인 춤에서 시작됐어요. 지금은 민속 무용의 한 장르가 됐지요. 춤을 추는 무용수는 궁중정재의 화려한 머리장식이 아닌 고운 쪽머리에 비녀를 꽂고 흰색 치마와 저고리를 입었답니다. 그리고 하얀 수건을 들고 춤을 췄어요. 살풀이춤을 출 때 음악은 살풀이 장단에 시나위를 연주합니다. 피리, 대금, 장구, 아쟁, 북 등이 반주를 하지요.

민속무용 <살풀이 춤>

이처럼 민속 무용은 궁중의 대규모 합주가 아닌 소규모 삼현육각 편성으로 시나위 등의 민속악을 연주합니다. 화려한 궁중의 복식이 아닌 일반 백성들이 입었던 옷을 입고 춤을 추는데요. 앞으로 여러분이 한국무용을 보게 된다면 어떤 옷을 입었는지, 음악의 규모는 어떤지를 보고서 어떤 무용 장르인지 떠올릴 수 있겠지요?

공동기획| 소년조선일보 · 소리숲

기사출처 : http://kid.chosun.com/site/data/html_dir/2014/10/23/2014102302688.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