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은 방망이로 절구 찍듯 쿵쿵
‘어’는 대나무로 톱니 훑어 소리

타악기는 두드려서 소리를 내는 악기를 말합니다. 여러분이 잘 알고 있는 ‘북’과 ‘장구’는 가죽을 울려 소리 내는 타악기예요. 오늘은 궁중 의례 음악에서 사용된 타악기들의 재미난 연주법을 소개할까 해요.

앞서 세종대왕 편에서 ‘편종’과 ‘편경’ 이야기를 했는데요. 열여섯 개의 쇠로 만든 편종과 열여섯 개의 대리석으로 만든 편경은 각각 틀에 매달아 실로폰처럼 음을 쳐서 소리를 냅니다. 단단한 대리석과 쇠종을 재빨리 두드려 소리가 나게 하려면 무엇으로 쳐야 날까요? 바로 ‘쇠뿔’입니다. 쇠뿔은 아주 단단하고 뾰족해 돌이나 금속을 두드리기엔 안성맞춤이죠. 쇠뿔을 나무 손잡이에 꽂아 만든 채의 이름을 뿔 각(角), 망치 퇴(槌) 자를 써서 ‘각퇴’라고 합니다. 쇠뿔이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 악기로 변신하다니 신기하지 않나요?

(왼쪽부터) 축, 어, 편경·각퇴. / 국립국악원·소리샘 제공

궁중 의례 음악의 시작을 알리는 ‘축’이라는 악기와 끝을 나타내는 ‘어’라는 악기도 흥미롭습니다. 둘은 상징적인 의미가 더 큰 악기인데요. 항상 짝을 이뤄 연주됩니다.

축은 나무 절구통처럼 생긴 사각의 나무 상자에 나무 방망이로 절구 찍듯 쿵쿵 찍어 소리를 냅니다. 악기 연주법은 단순하지만 축의 사면에는 산수화가 그려져 있고 위 뚜껑에는 구름이 그려져 있어요. 이것은 하늘을 상징합니다. 축을 수직으로 쿵쿵 내리치는 것은 지금부터 땅과 하늘을 열어 음악을 시작한다는 깊은 뜻이 담겨 있답니다.

어는 나무로 만든 흰 호랑이가 엎드린 모양입니다. 등에 톱니가 나 있는데요. 연주 방법은 대나무를 9조각으로 잘게 쪼갠 채로 호랑이 머리를 치거나 호랑이 등줄기부터 꼬리까지 톱니를 훑어 내려서 소리를 낸답니다.

제례악에서 축은 동쪽, 어는 서쪽에 배치되는데요. 음악의 시작을 알리는 축이 동쪽에 놓이는 이유는 동쪽이 만물의 시작을 상징하기 때문입니다. 해가 동쪽에서 뜨는 걸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 거예요. 음악의 마무리를 알리는 어는 서쪽에 있습니다. 어 연주자는 음악이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마지막에 호랑이의 머리를 세 번 치고 등을 훑어내리는 동작을 세 번 반복해 음악의 끝을 알립니다. 이어 ‘박’을 세 번 치면 음악이 완전히 끝나게 됩니다.

‘3’이라는 숫자는 우리 음악에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데요. 양수를 상징하는 홀수의 시작인 숫자 1과 음수를 상징하는 짝수의 시작인 숫자 2를 더한 3이라는 숫자는 ‘음양의 조화가 완벽하게 이루어진 수’이자, ‘완성’의 의미를 가지고 있답니다.

공동기획| 소년조선일보 · 소리숲

기사출처 : http://kid.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9/04/2014090402965.html